2018.05.15 (화)

  • -동두천 26.1℃
  • -강릉 27.9℃
  • 흐림서울 26.3℃
  • 구름많음대전 26.7℃
  • 연무대구 28.0℃
  • 맑음울산 29.0℃
  • 구름많음광주 29.0℃
  • 맑음부산 24.8℃
  • -고창 27.4℃
  • 구름많음제주 24.4℃
  • -강화 25.7℃
  • -보은 26.3℃
  • -금산 27.3℃
  • -강진군 26.7℃
  • -경주시 30.3℃
  • -거제 26.6℃
기상청 제공

교육

안상섭 예비후보, “스승의 날 폐지 여론 선배 교사로서 안타까워…”

'교사들이 행복해야 학생이 행복하다!'

(데일리대구경북뉴스=황지현 기자)안상섭 경북교육감 예비후보는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“현재 형성되고 있는 스승의 날 폐지 여론에 대해 선배 교사로서 안타까움을 느낀다.”면서 교사의 사기 진작과 자존감을 높이기 위해 여러 방면으로 힘쓰겠다고 약속했다.


안 후보는 “‘스승의 날’은 교권존중과 스승공경의 사회적 풍토를 조성하여 교원의 사기진작과 사회적 지위향상을 위해 지정된 날”이라면서 교사의 사기진작과 자존감을 높이기 위한 공약으로


‣ 교사 행정업무 축소  ‣ 우수 교직원 우대정책 ‣ 교원 치유 지원센터 기능 강화 ‣ 경북 교육 연수원을 통하여 재충전과 힐링 공간 마련 ‣ 교권을 확보하고 교사 존중문화 확산 ‣ 교원전용 실질적 심리상담 치료 센터 ‣ 교권 침해로부터 선생님의 물리적, 정서적 보호 ‣ 교권보호 조례 법률적 지원  ‣ 임기연장용 초빙교장제 폐지 ‣ 법정의무교육 및 교원연수 지원 ‣ 인사관리의 합리성, 형평성 강화 등의 정책을 제시했다.
 
특히 안 후보는 스승의 날 폐지 청원이 빗발치는 현 상황을 개탄하며 “보여주기 식의 스승의 날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교사의 역할을 보장해줘야 스승의 날이 본래적 의미를 되살릴 수 있다.”며 특정한 날에만 교사에 대한 존중을 외치는 현 상황을 비판 한 뒤, “일상생활에서도 스승에 대한 존경과 제자의 사랑이 이뤄지는 풍토가 마련돼야 한다.”고 덧붙였다.


또한 그는 “오늘날 스승의 날 폐지 청원이 빗발치는 상황은 결국 교권의 추락으로 인해 생긴 것이다. 교사의 권익을 보장하고 직무만족도를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우리 사회의 전반적인 노력으로 교사에 대한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.”면서 “교사의 사기진작과 자존감을 높이기 위해 서 자신이 내세운 공약들을 적극 실천해 나가겠다.”고 밝혔다.


한편 안 후보는 지난 4월 25일에는 ‣ 사립교원의 장학사 등 전문직 선발기회 확대  ‣ 장학사, 장학관 출신이 아닌 교장에게도 교육장 기회 부여 등의 인사정책과 관련한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.